태아 실손보험 메리츠 – 가입 견적

실비보험

동네가 시끄러워서 창문을 열고 내다봤더니
구급차 소리가 나면서 사람들이 옆으로
들어가는 것을 목격하게 되었습니다.

무슨 일인지는 알 수 없었지만
굉장히 다급한 발걸음이나 목소리로
보아 큰 사고인 것 같았어요.

하지만 다행히도 얼마 지나지 않아서
돌아오신 것을 목격하게 되었는데
실비보험 덕분에 치료비도 크게
들지 않았다고 하시더라고요.

갑작스럽게 이런 일을 겪을 수도 있기
때문에 확실히 실비보험은 들어두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가입할 생각으로
비교사이트에 들어가 개인정보를
몇 가지 입력하니 제게 맞는
보험을 추천받을 수 있었어요.

보험마다 다른 점을 살펴보면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실비보험을
꼼꼼하게 알아보았습니다.

실비보험은 병이나 부상으로 인하여
발생한 치료비를 보상받게 되는
보험입니다.

환자가 우선적으로 돈을 지불하고
나중에 보험사에 청구받는 형식으로
본인부담금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받을 수 있는 제도예요.

보상의 경우 주요 가입사항과 특별약관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주요 계약 사항은
급여만 포함되고 있으며 입원비와
통원치료비를 합해서 해마다
최고 오천만 원까지 보상이 가능합니다.

실비보험의 특별약관에는 비급여에
대한 부분과 특약이 들어있습니다.

특약에 들어있는 사항은 사용 빈도가
높기 때문에 보통은 이를 함께
추가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다만 특별약관을 포함할수록
보험료가 상승하니 자신의
경제 상황에 알맞게 설계하시면
되겠습니다.

부상과 질환에 대한 사항에는
입원비나 상급 병실료, 통원치료비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입원비의 경우 비급여 사항에
대해서 70% 정도 보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통원치료비는 외래비용과 처방 비용을
더한 것으로 제외되는 금액 삼천 원과
보상 대상 의료비 중에서 더 많은
금액을 제외한 남은 액수를
보상받도록 되어 있습니다.

만일 입원을 하고 있거나 통원치료를
감행하고 있던 도중 보험의 계약이
마감될 경우 해지한 날을 중심으로 하여
180일간 보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람들이 자주 가입하는 특별약관으로는
도수치료와 비급여 주사료, MRI 등이
있습니다.

도수치료나 비급여 주사료의 경우
초반 십 회만 보상이 가능한데
그 다음에 증상이 괜찮아졌거나
안정된 모습을 보일 경우
최고 오십 회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이번 실비보험에서는 보험료 차등제라는
제도가 들어왔는데 특약을 얼마나
이용했는지에 따라서 다음 해에
보험료가 올라갈 수도 있고
절약을 할 수도 있습니다.

실비보험은 줄곧 갱신형으로만
판매되고 있는데 이번 실비보험도
일 년마다 갱신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해마다 보험료가 상이해집니다.

갱신형이기 때문에 처음 가입한 날보다는
보험료가 상승하게 되는데 이번의 경우에는
보험금 청구를 일절 하지 않았다면
보험료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실비보험을 가입하는 건 젊은 시기에는
아무 때나 상관이 없지만 60세가 넘을 경우
가입이 거절당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기에 젊고 건강할 때 가입을
시도해야 보험료도 낮고 확실하게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실비보험은 위에서 언급했다시피
세월이 지나면 보험료가 높아지거나
오히려 낮아지는 경향을 보입니다.

얼마나 청구를 했는지에 따라서
달라지게 되는데 첫 번째 단계는
보험료를 청구한 적이 없을 경우입니다.

이럴 때만 할인이 가능하고 다음 단계는
백만 원 아래로 보험금을 신청했을 때입니다.

이 경우 보험료는 오르거나 하락하지 않고
현상 유지를 하게 됩니다.

3단계와 5단계까지는 보험료가
상승하는 추세를 보입니다.

하지만 아래 단계에 있을수록
보험료가 올라갈 가능성은 적어지기 때문에
실비보험에 계약했을 때는 해당 사항을
생각하면서 청구하시길 바랍니다.

할인을 받으려면 다른 제도를
이용할 수도 있는데 무사고 할인입니다.

계약한 다음 사고를 일으키지 않고
삼 년이 흘렀을 경우 보험료가 줄어들면서
더욱 절약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경제적 압박이 적어지게 됩니다.

비교사이트를 이용하면 이런 사항에
대해서 숙지할 수 있고 자신에게
맞는 보험사를 찾는 것도 가능합니다.

본인에게 알맞은 구성을 하기 위해서는
비교사이트를 통하여 면밀하게
찾아보시길 바랍니다.